메뉴

김숙 떠난 뒤 "이거 사람 무서워서 만나겠냐" 며 눈물 흘린 윤정수 (영상)

박초하 기자 2017.09.27 10:11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인사이트] 박초하 기자 = 쇼윈도 커플로 사랑받았던 개그맨 윤정수, 김숙이 가상 결혼 생활을 종료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는 윤정수, 김숙의 이별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지난 2년간의 가상결혼 생활을 끝내기 위해 재산 분할과 가상 이혼 합의서를 쓰기로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이전에 작성한 가상 혼인 계약서를 보던 윤정수는 "기분 이상하다. 혹시라도 결혼하게 되면 우리가 각자 사회는 봐 주자"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김숙은 "신부가 사회 볼 수 있냐"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지만, 윤정수는 그 말의 의미를 뒤늦게 이해해 멋쩍은 듯 웃어 보이며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 신부면 사회 보지마"라며 맞장구를 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그러면서 윤정수는 "이런 얘길 왜 하냐면 부모님 돌아가셨을 때 니가 많은 시간을 할애해 줬잖아"라며 "앞으로 네 인생에 있어 가장 기쁠 일이 결혼식일 텐데 그때 사회를 봐주며 축하해주고 싶다"라고 진심을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첫 만남 당시 즐겼던 삼겹살 파티를 다시 진행하며 마지막 추억을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윤정수는 지폐 4장으로 만든 오천만 원과 함께 편지를 마지막 선물로 건넸다. 


편지에는 "부족한 나에게 와줘서 고맙다. 혹시라도 무슨 일이 생기면 찾아오렴"이라고 적혀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이에 김숙은 "오빠가 진짜 좋아하는 여자가 생기면 줘라. 오빠 결혼반지 해주고 싶어서 산 거다"라며 훗날 윤정수 커플에게 선물하는 커플링을 선물하고 윤정수의 집을 떠났다. 


김숙이 집을 떠난 뒤 빈자리를 실감하며 뒷정리를 하던 윤정수는 "사람 무서워서 만나겠나"라며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고 윤정수 눈물에 시청자들도 눈시울이 붉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그렇게 두 사람의 713일간의 가상결혼이 마무리됐다.


한편 김숙과 윤정수 커플은 지난 2015년 10월부터 합류, 약 2년 동안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철저히 "우린 쇼윈도 부부"라고 정의했던 두 사람은 기존 가상 결혼 프로그램에서 볼 수 없었던 모습으로 기대 이상의 케미를 발산했다. 


Naver TV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Naver TV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Naver TV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윤정수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 욕창 두 개 있는 게 제일 가슴이 아팠다" (영상)방송인 윤정수가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을 하며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김숙, 현관문 비밀번호 수시로 바꾸는 윤정수에 "나 못 믿어?" (영상)가상 결혼 3년 차 김숙, 윤정수 부부에 권태기가 찾아왔다.


박초하 기자 choha@insight.co.kr

News for you

김숙 떠난 뒤 "이거 사람 무서워서 만나겠냐" 며 눈물 흘린 윤정수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