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늘(26일)은 '개구리 소년' 5명이 실종 '11년'만에 발견된 날입니다

권순걸 기자 2017.09.26 16:18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영화 '아이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지난 2002년 9월 26일 대구 와룡산에 도토리를 주우러 갔던 한 시민이 아이들로 보이는 유골 무더기를 발견했다.


시민은 곧장 경찰에 연락했고 경찰 확인 결과 유골은 1991년 3월 26일 "개구리(도롱뇽 알)를 잡으러 간다"며 집을 나선 아이들로 확인됐다.


실종 11년 만에 '개구리 소년' 다섯 명의 소재가 파악된 순간이었다.


대한민국 3대 영구 미제 사건 중 하나인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은 이렇게 다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연인원 32만 명에 달하는 군인과 경찰, 공무원을 투입했지만 찾지 못했던 '개구리 소년'의 유골이 발견되자 사건의 실마리도 금방 찾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됐다.


유골 발견 직후 사인은 '저체온증'으로 알려졌지만 경북대 법의학팀은 사인을 '타살'로 결론지었다.


공소시효 15년 중 4년이 남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아이들을 해친 범인을 검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 커졌다.


그러나 희망은 여기까지였다.


수년간 찾지 못했던 범인은 경찰의 끈질긴 수사에도 공소시효가 모두 지나간 2006년 3월이 다 되도록 찾지 못했고 끝내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인사이트영화 '아이들...'


그러나 '개구리 소년'이라는 이름으로 기억되는 우철원(당시 13세, 1979년생), 조호연(당시 12세, 1980년생), 김영규(당시 11세, 1981년생), 박찬인(당시 10세, 1982년생), 김종식(당시 9세, 1983년생) 군 가족들은 여전히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를 보여주기 위해 가족들은 기존 3월에 진행하던 추도식을 올해부터 유골이 발견된 날인 오늘(26일)로 옮겨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이날 오전 대구 달서루 와룡산 중턱에서는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 지역구 시의원 등이 참석해 망자의 넋을 기렸다.


한편 이날 유가족들은 '개구리 소년'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한 진상규명위원회 설치를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그것이 알고싶다' 소름 돋는 미제 사건 5장기미제사건의 '범인 검거'는 끝없는 관심과 작지만, 결정적인 제보에서 비롯된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오늘(26일)은 '개구리 소년' 5명이 실종 '11년'만에 발견된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