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위험 삼각형' 부분에 난 여드름 짰다가 응급실 실려 간 남성

심연주 기자 2017.09.26 14:23

인사이트Video screengrab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여드름을 함부로 짜면 절대 안 되는 이유가 밝혀졌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얼굴에 난 여드름을 짰다가 사경을 헤매게 된 남성에 대해 전했다.


중국 저장성에 사는 익명의 50세 남성은 입술 위쪽에 여드름이 나자 평소 그래왔던 것처럼 손을 이용해 고름을 짜냈다.


인사이트Weibo


하지만 여드름이 난 곳은 얼굴 미간부터 윗입술 양쪽 끝을 따라 그렸을 때 만들어지는 '위험 삼각형(danger triangle)'에 속하는 부분이었다.


위험 삼각형 안에 있는 혈관은 뇌로 흐르는 정맥과 연결돼 있다. 이 부분에 난 여드름이나 피지를 함부로 짤 경우 세균이 뇌로 흘러 들어가 '뇌수막염'에 걸릴 위험이 높다.


또한 세균이 혈관을 타고 몸속으로 퍼지면 패혈증, 장기 손상 등의 심각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남성 역시 위험 삼각형에 속한 윗입술 쪽의 여드름을 잘못 짠 이후 환부뿐 아니라 얼굴 전체가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남성은 고열과 호흡곤란, 비정상적인 혈압 상승의 증상을 보였고 결국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남성을 진료한 의사는 "입술 부근의 조직이 괴사했으며 감염으로 패혈증까지 걸려 자칫하면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의사는 남성의 입술에서 약 8cm의 괴사한 조직을 제거하고 무려 100mL의 고름을 짜냈다.


한편 남성은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후 재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엎드려' 자는 습관이 '여드름' 생기게 한다 (연구)평소 '엎드려'서 자는 습관을 가진 이들이라면 이 기사에 주목하자.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위험 삼각형' 부분에 난 여드름 짰다가 응급실 실려 간 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