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군이 40년 쓰고 버린 초계기 '8천억' 주고 사려 한 박근혜 정부

김지현 기자 2017.09.20 11:45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1,500억원을 들여 45년 된 미군 치누크 헬기를 도입한 박근혜 정부가 8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미군이 40년 운용한 뒤 사막에 방치한 초계기 십수 대를 구입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9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당시 국방부 장관이었던 김관진 전 장관은 천안함 사건 등을 계기로 2012년 9월 초계기 도입을 추진했다. 관련 예산은 8천억원이 넘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초계기 도입은 김관진 전 장관의 지시로 만들어진 '잠수함 도발 대비 TF'가 추진했는데, 문제는 당초 내정된 기종이 1970년대에 생산돼 미군이 운용하다 2009년 전량 퇴역시킨 뒤 사막에 보관하고 있던 'S-3B'라는 점이었다.


같은해 12월 TF가 김 전 장관에게 "미국 잉여 물자인 초계기 조기 확보 추진"이란 내용이 담긴 보고를 하면서 'S-3B' 기종을 적시했다.


그리고 일주일여 만에 해군은 합참에 S-3급 초계기에 대한 소요 요청서를 보냈다.


이후 해군은 초계기 20대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12대로 수정했고, 노후화 논란 등에 휩싸이다 지난해부터 기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노컷뉴스에 "다행히 'S-3B' 도입은 미수에 그쳤지만, 치누크 헬기 사업과 판박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진행된 의심스러운 무기 구매 과정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 추궁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S-3B'는 록히드 마틴사와 LTV사의 기술 협력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항공모함 탑재용 제트 엔진 대잠기다.


1970년대에 생산돼 40년간 미 해군에서 운용된 'S-3B'는 2009년 1월 최전선 함대 임무에서 퇴역, 현재 미국 애리조나 주 투싼 사막의 '비행기 무덤'에 보관돼 있다.


박근혜 정부, 45년 된 '고물' 미군 헬기 '국민혈세' 1500억으로 구매무려 45년이나 된 '고물' 미군 헬기를 박근혜 정부가 1,500여억원이나 들여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미군이 40년 쓰고 버린 초계기 '8천억' 주고 사려 한 박근혜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