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자 혼자 사는 원룸 창문에 서서 10분 동안 훔쳐보는 남자

이별님 기자 2017.09.17 18:28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낯선 남자가 우리 집 창문으로 저를 훔쳐보고 있어요. 제발 살려주세요"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창문으로 홀로 사는 여성을 쳐다보는 남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홀로 자취를 하고 있다는 여성 A씨는 "얼마 전 낯선 남자가 창문으로 한참 쳐다보고 갔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한 남성이 약간 열린 창문 틈 사이로 A씨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다.


A씨는 "저 상태로 10분 넘게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며 "심지어 안쪽 창문까지 열려고 해서 그 순간 소리를 쳤다"고 위급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A씨는 "그 순간 기지를 발휘해 사진을 찍었고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에 따르면 경찰은 신고한 지 20분이 지나 도착했고 남성의 인상착의나 키를 물어보는 정도로 조사를 마무리하고 돌아갔다.


그런데도 A씨는 자신이 겪은 일을 가족에게 알리지는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A씨는 "타지에서 일하는 딸 걱정하는 부모님 생각에 차마 말씀은 드리지 못했다"며 "이사한 집이 1층이라 보안이 취약하다고만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도 A씨는 창문 밖 그 남성이 자신에게 언제든 위해를 가할지 모른다는 염려를 놓지 못하고 있다.


A씨는 "그 남자가 제가 혼자 사는걸 알고 우리 집 창문을 본 거 같다"며 "제 신상정보를 대충이나마 알고 있는 거 같다"고 두려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자신과 비슷한 사례를 겪은 사람들에게 대처 방법에 대한 조언을 구하면서 사연을 끝맺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가 직접 도와주고 싶다", "부모님께 반드시 알리고 꼭 이사를 가야 한다", "차라리 당분간 돈을 지불하고서라도 밖에서 지내라" 등의 조언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지난 7월 울산대 경찰학과가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A씨처럼 혼자 사는 여성이 남성보다 범죄 피해를 볼 가능성이 2배 이상 높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조사에 따르면 33세 이하 청년 1인 가구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범죄 피해를 볼 가능성이 2.276배 높았다.


특히 33세 이하 여성 1인 가구는 남성보다 주거침입 피해를 당할 가능성이 무려 11.226배 큰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혼자 사는 여성이 범죄에 노출되지 않게 하도록 정부 차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 젊은 여성 1인가구, "300만원 넘게 벌어도 주거비 부담"6일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 1인가구 1천800명의 생활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화번호 따려고 20대 여자 혼자사는 집 몰래 들어간 고등학생우연히 본 A씨에게 반해 아파트까지 따라갔다 몰래 집에 들어가려 한 고등학생 김모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여자 혼자 사는 원룸 창문에 서서 10분 동안 훔쳐보는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