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수면 시간 부족하면 연인에게 까칠해진다"

이별님 기자 2017.09.14 11:31

인사이트

영화 '6년째 연애중' 스틸컷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성인 남녀 10명 중 7명은 "잠자는 시간이 부족하면 연인에게 더욱 까칠하게 대한다"고 밝혔다.


14일 결혼 정보회사 듀오는 템퍼와 함께 지난 8월 7일부터 8월 27일까지 20~40대 미혼남녀 650명(남 295명, 여 355명)을 대상으로 '수면이 연인 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설문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8.2%는 "잠을 제대로 못 잔 날 연인에게 까칠하게 대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수면 부족으로 연인에게 까칠했던 경험은 남성(58.6%)보다 여성(76.1%)이 좀 더 많았다.


인사이트영화 '연애의 온도' 스틸컷


또 10명 중 6명(62.6%)은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혼자 침대를 사용하는 게 편하다"라고 답변했다.


함께 침대를 사용하는 걸 선호하는 사람은 36%였다.


"미래 배우자와 수면습관이 달라 매일 잠을 설친다면 어떻게 할까?"라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38%가 "매트리스를 2개 붙여 사용한다"고 답했다.


이어 "부부니까 같은 침대를 사용한다"가 34.9%, "호텔 트윈룸처럼 2개의 침대를 사용한다"는 18.8%로 나타났다.


인사이트KBS2 '쌈 마이웨이'


그밖에 "둘 중 한 명은 거실에서 잔다" (4.5%)는 의견도 있었다.


성별로 나누어보면, 남성의 경우 "부부니까 같은 침대를 사용하며 잠버릇에 적응하겠다" (47.1%)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반면 여성은 "매트리스를 2개 붙여 사용하며 잘 때는 각자 편하게 자겠다" (43.9%)는 응답이 제일 많았다.


듀오 측은 "좋은 연인관계를 위해서는 본인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며 "수면 부족으로 작은 다툼이 많아진다면 잠자리 환경을 변화시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랑하는 연인과의 달콤한 키스가 '만병통치약'인 이유 7우리 삶을 더 건강하게, 아름답게, 행복하게 만드는 키스의 이점을 알아보자.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수면 시간 부족하면 연인에게 까칠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