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킹스맨2' 청불 최종 확정…"미성년자 못 본다"

황규정 기자 2017.09.13 11:48

인사이트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올가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킹스맨: 골든서클'이 지난 시리즈에 이어 이번에도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았다.


최근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오는 27일 개봉하는 '킹스맨: 골든서클'의 등급을 청소년 관람불가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체 훼손, 총격전, 마약, 유혈 등 청소년에게 다소 유해하고 자극적인 장면들이 등급 판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사실 제작사 입장에서는 등급이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확보할 수 있는 관객층이 달라지기 때문에 '청불'이 마냥 달가운 것은 아니다.


청소년 관람불가로 판정되면 만 18세 미만의 학생들을 영화관으로 끌어모을 수 없기 때문.


이러한 이유로 '청불' 판정을 피하고자 일부러 자극적인 장면을 삭제하는 경우도 종종 있어 왔다.


인사이트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하지만 '킹스맨: 골든서클'은 오히려 청소년 관람불가 확정이 호재로 작용할 듯하다.


전문가들은 "B급 정서의 코미디와 세련되면서도 잔인한 액션 묘사가 킹스맨의 가장 큰 묘미인 만큼 이를 삭제했다면 킹스맨 매력이 떨어졌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실제로 2015년 개봉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에도 불구하고 612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이례적인 흥행을 거뒀다.


인사이트영화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외화 청불 영화 중에서 역대 1위, 국내 청불 영화 중에서도 4위를 차지할 만큼 관객들의 엄청난 지지를 받기도 했다.


'킹스맨:골든서클'의 청불 확정 소식에 누리꾼들 역시 "킹스맨은 19금이 제맛"이라며 환호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러닝타임 140분간 짜릿한 역대급 액션을 선보일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은 9월 27일 한국 관객들을 찾는다.


'킹스맨2' 콜린 퍼스·태런 에저튼, 9월 20일 한국 온다'킹스맨2'의 주역들이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한국 방문을 확정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킹스맨2' 청불 최종 확정…"미성년자 못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