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육개장 먹어야 할 듯"…육지담, 장례식장 앞에서 경솔한 행동 논란

김연진 기자 2017.09.12 23:39

인사이트Instagram '6jidam'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장례식장 앞'이라고 적힌 표지판이 보인다. 육지담이 한 장례식장에 방문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6jidam'


그러면서 육지담은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육지담이 경건하고 차분해야 할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의 장난 섞인 말투로 불편한 기색을 감출 수 없었던 누리꾼들은 "너무 경솔하게 행동했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죄송합니다"라는 사과의 글을 게재한 상태다.


인사이트Instagram '6jidam'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


'우원재♥육지담' 열애설에 우원재가 직접 밝힌 입장화제의 래퍼 우원재가 '육지담'과 불거진 항간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News for you

"육개장 먹어야 할 듯"…육지담, 장례식장 앞에서 경솔한 행동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