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면허' 여고생이 몰던 차에 치여 숨진 20대 가장 아내가 한 말

장영훈 기자 2017.09.12 15:25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9'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지금도 아직 안 믿어져요....."


퀵서비스 배달로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던 20대 가장이 '무면허' 여고생이 부모님 몰래 끌고 나온 차량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강릉경찰서는 퀵서비스 배달로 생계를 책임지고 있던 20대 가장 B(24) 씨가 무면허 여고생 A(18) 양이 몰던 비스토 차량에 치여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2시 25분쯤 강릉종합운동장 입구 삼거리에서 여고생 A양이 몰던 비스토 차량이 퀵서비스 배달기사 B씨를 들이받았다.


인사이트제보자 A씨


이 사고로 크게 다친 퀵서비스 배달기사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 결국 숨지고 말았다.


집에는 아직 돌이 지나지 않은 갓난 아기가 아빠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한다.


퀵서비스 배달기사 B씨 아내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도 안 믿어진다"며 "아기를 엄청 좋아했다"고 남편의 빈자리를 그리워했다.


그러면서 "(아기를) 엄청 좋아하고, 맨날 일 끝나고 좋다고..."라며 밀려오는 감정에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9'


퀵서비스 배달기사 B씨 친한 지인 역시 "당장 아기가 커 가니까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는 일을 하려다가...(이와 같은 일을 겪었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A양을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한 관계자는 "사고를 낸 무면허 여고생은 뺑소니는 하지 않았고 현장에서 신고로 검거됐다"며 "아직 구속은 안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10대가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낸 사고는 662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돌도 안 지난 아기 둔 20대 가장 차로 친 '무면허' 여고생이 한 말운전면허가 없는 여고생이 부모님 차를 몰래 끌고 나와 운전하다 20대 가장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숨지게 하고 말았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무면허' 여고생이 몰던 차에 치여 숨진 20대 가장 아내가 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