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리 학교 급식은 반찬으로 파리랑 철수세미가 나와요"

김지현 기자 2017.09.11 22:0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광주의 한 초등학교 급식에서 파리와 철수세미 조각 등 이물질이 나와 학부모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11일 광주시 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H초등학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낡은 학교 건물을 헐고 그 자리에 새 건물을 짓는 재배치 공사를 진행 중이다.


재배치 공사에 따라 학교 측은 기존 직영 급식에서 외부 위탁 급식으로 바꿔 운영하고 있다.


학교 측은 지난 7월 입찰을 통해 기존 업체 대신 C업체를 선정했고, 업체는 외부에서 음식을 조리해 차로 싣고 와 학교 교실에서 배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런데 C업체가 학교 급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니 식판이 지저분하거나 밥이나 반찬에서 머리카락, 종이, 철수세미 조각, 파리 등 이물질이 잇따라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제는 배식 봉사를 나온 H초교 학부들이 확인했고, 학부모들은 여러 차례 항의를 했지만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지난달 말 직접 현장을 방문해 계약 관련 서류와 위생 상태 등을 확인했다.


교육청은 민원 답변에서 "위탁 급식 선정 과정과 계약 관련 서류는 문제가 없고 위생 상태 덤검 결과 민원이 타당하다"며 "업체에 시정을 권고했고 업체도 위생 개선을 위해 일용직 10명 추가 채용 등 시정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하지만 학부모들은 금식의 위생 상태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다른 급식 업체로 바꿔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학부모들이 업체의 교체를 요구하고 있으나 학교 측은 업체를 바꾸는 것을 원하지 않는 느낌이다"며 "아이들에게 더러운 음식을 어떻게 먹이란 말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편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6일 위탁 급식 개선을 위한 '전체 학부모 협의회'를 열고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통해 해결 방안을 결정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설문 조사는 '현재 납품 업체의 위생 개선으로 계약 유지'하는 방안, 경쟁 입찰, 현장 점검 실시 후 최저가 입찰하는 '2단계 입찰' 방안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


학교 측 관계자는 "현재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며 "설문 결과가 나오면 급식소위원회와 학교 운영위원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잿물 세제'로 아이들 입에 닿는 '조리도구' 닦은 초등학교 급식실초등생 급식에 이용되는 조리기구를 양잿물로 세척했다는 현직 조리원의 고백이 논란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우리 학교 급식은 반찬으로 파리랑 철수세미가 나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