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컵라면 왜 안 치웠냐"고 지적한 편의점 알바생 남친 칼로 찌른 남성

배다현 기자 2017.09.11 22:0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편의점에서 '엎지른 컵라면을 치우지 않았다'는 지적에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청주 상당경찰서는 당일 오전 3시쯤 청주시 상당구 용담동의 한 편의점에서 B(19)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2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편의점에서 컵라면에 물을 받다가 쏟았고, 이에 아르바이트생 C(19)씨가 치워줄 요구했으나 그냥 가게를 나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사실을 알게 된 C씨의 남자친구 B씨는 A씨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이에 화가 난 A씨가 편의점을 찾아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집에서 미리 흉기 2개를 준비해 가 B씨를 찔렀으며, 이후에도 난동을 부리다가 현장에 있던 남자 손님 2명에게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가슴 부위에 상처를 입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컵라면 왜 안 치웠냐"고 지적한 편의점 알바생 남친 칼로 찌른 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