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엎드려' 자는 습관이 '여드름' 생기게 한다 (연구)

김나영 기자 2017.09.11 19:35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평소 '엎드려'서 자는 습관을 가진 이들이라면 이 기사에 주목하자.


최근 영국 일간 메트로는 '수면 자세'를 바꾸는 것만으로도 피부 관리를 한 듯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꿀팁'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엎드려서 자는 습관은 여드름과 같은 피부 트러블과 주름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다.


이는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베개'의 '청결함'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람은 수면을 취하며 적정량의 땀과 침 등을 배출하는데 이때 베개에 묻은 세균 또는 진드기가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실제 일주일 정도 사용한 베개 커버에는 '변기'보다 많은 박테리아가 번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수면 청결도를 위해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씩은 베개 커버를 갈아주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


또한 "갑자기 피부에 평소 잘 나지 않던 여드름 또는 뾰루지가 올라올 때는 베개나 이불을 빨아 쓴 게 언제인지 주기적으로 체크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습관은 얼굴 '비대칭'의 원인을 유발할 수 있으니 바른 자세로 자는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이외 엎드려 자는 습관은 눈가 주름뿐 아니라 목주름과 팔자 주름도 유발한다고 하니 오늘부터 똑바로 누워 자는 습관을 들여보자.


두통·생리통 없애는 마법의 수면 자세 9가지특정 수면 자세가 두통과 생리통을 비롯한 각종 신체 통증을 완화시켜준다고 알려져 누리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엎드려' 자는 습관이 '여드름' 생기게 한다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