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취방서 빨래 후 옷에서 냄새나면 세탁기 '이 부분' 청소해야 한다

김지현 기자 2017.09.11 11:58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빨래를 했음에도 옷이나 수건 등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다. 분명 향긋한 냄새가 나는 세제를 넣었음에도 말이다.


이럴 때는 반드시 세탁기를 청소해줘야 한다. 세탁기에서 냄새가 난다는 것은 '곰팡이'나 '찌꺼기'가 쌓였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개의 사람들은 세탁기 청소가 매우 귀찮기에 어물쩍 넘어가곤 하는데, 세탁기 안에는 화장실 변기의 100배에 달하는 세균이 서식하므로 수시로 청소해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세탁기 청소 구역은 크게 3곳으로 나눠진다. 그리고 이 3곳만 청소를 하면 그동안 빨래에서 났던 퀴퀴한 '냄새'들은 말끔하게 사라질 것이다.


그럼 지금부터 세탁기 청소 방법(드럼 세탁기 기준)을 한 번 알아보자. 방법이 매우 쉬우니 이번 주말에 꼭 청소를 하도록 하자.


1. 세제 투입구 & 거름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 세탁기 상단과 하단에 위치한 네모 박스 형태의 세제 투입구 & 거름망 분리


- 큰 대야에 세제 투입구와 거름망을 넣는다.


- 미지근한 물을 세제 투입구와 거름망이 잠길 정도로 부은 뒤 베이킹 소다 1컵(종이컵 기준)을 넣는다.


- 때를 불린 후 칫솔로 깨끗이 닦아준다.


* Tip! 세제 투입구는 섬유 유연제 넣는 부분을 살짝 눌러주면 쉽게 빠진다.


2. 세탁조


인사이트gettyimagesbank


- 세탁조는 빨래가 들어가는 드럼통으로 친환경 세제와 수건 한 장만 있으면 청소가 끝난다.


- 베이킹 소다 2컵과 과탄산 1컵 그리고 구연산 1컵을 섞어 만든 친환경 세제(식초 1컵으로도 가능)를 세탁조에 넣는다.


- 수건 한 장도 함께 넣은 뒤 '불림 코스'로 한 번 돌린다.


3. 배수 필터 & 고무패킹


인사이트DAMN


- 세탁기 문 아래쪽에 있는 배수 필터는 보푸라기, 실밥 등 빨래 후 생긴 것을 방치하면 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긴다.


- 이런 찌꺼기가 배수 필터를 막으면 배수펌프가 과열돼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꼭 청소를 해야 한다.


- 배수 필터는 뚜껑을 잡고 돌려 분리한 뒤 칫솔로 찌꺼기를 제거한다.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이상 하는 것이 좋다.


인사이트DAMN


- 입구 테두리에 부착된 고무패킹은 물이 고이기 쉽다. 더러워진 고무패킹은 마른 걸레에 치약을 묻혀 닦은 물기가 마를 때까지 건조한다.


- 만약 고무패킹의 오염이 심하면 베이킹 소다(or 락스)를 적신 키친타올을 패킹 사이에 끼우고 다음 날 물로 헹군다.


* Tip! 세탁 후에는 바로 문을 닫지 말고 30분 정도 건조시켜주면 세탁기 안에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자취생이 방 빼고 집으로 들어가고 싶은 5가지 순간1인 가구 800만 시대, '혼자' 살고 있는 자취생들이 느꼈던 서러웠던 순간들을 살펴보자.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자취방서 빨래 후 옷에서 냄새나면 세탁기 '이 부분' 청소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