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 앞에 쓰레기 버리러 나갔다가 7일째 '행방불명'인 20대 여성

2017.09.09 22:0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아파트에서 20대 여성이 쓰레기를 버리러 나갔다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6일 만에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9일 전남 영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함께 살던 사촌 A(26)씨가 실종됐다는 여성의 신고가 접수돼 수색을 펼치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7시께 전남 영암군의 한 아파트 단지에 쓰레기를 버린다고 나간 뒤 귀가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여성은 A씨 남편과 함께 6일 동안 아파트 단지 내 빈집 등을 뒤지며 자력으로 찾으려다 여의치 않자 뒤늦게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A씨는 과거에도 집을 나가 아파트 단지 옥상에서 잠을 자다 자주 발견되는 등의 전력이 있었다.


경찰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아파트 10층에서 내려 옥상 방향으로 사라진 A씨의 CCTV 흔적을 토대로 수색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야산에서 실종된 50대 남성 나흘 만에 찾아낸 119 인명구조견119 인명 구조견이 자살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남겨두고 실종됐던 50대 남성을 나흘 만에 극적으로 구조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집 앞에 쓰레기 버리러 나갔다가 7일째 '행방불명'인 20대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