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히딩크가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을 당시 대한축구협회의 '만행'

황기현 기자 2017.09.07 17:4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때아닌 '히딩크 부임설'이 축구계를 강타한 가운데 지난 2002년 출판된 히딩크 감독의 자서전 '마이웨이'에 실린 일화가 화제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01년 당시 히딩크가 직접 밝힌 일화'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게시물은 지난 2002년 출판된 히딩크 감독의 자서전 '마이웨이'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으로, 이 부분에서 히딩크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월권행위를 폭로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실제로 히딩크 감독은 자서전에서 "사실 내가 처음 왔을 때 선수 선발과 관련해 뭔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선수 선발은 감독이 최종 책임을 지는 일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주변에서 '이 선수는 어떠냐', '저 선수는 어떠냐'며 은근히 알력을 넣었다"면서 "누구를 선발했느냐고 묻기에 선수 이름을 나열했더니 이 선수는 뭐가 단점이고, 저 선수는 이래서 안 된다는 둥 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그는 감독의 고유 권한인 선수 선발을 두고서도 누구는 왜 넣었고, 누구는 왜 뺐느냐는 질문이 잇따랐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히딩크 감독은 "시간이 흐르면서 보니 예전엔 개인적 인연에 따라 선수를 선발했던 것 같다는 인상이 들었다"며 "축구협회 관계자들은 어떤 선수를 선발하느냐고 집요하게 물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협회는 히딩크 감독에게 대표팀 명단을 협회 측에서 직접 언론에 발표하겠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히딩크 감독은 "선수 선발은 감독이 직접 하는 것이니 내가 책임지고 직접 발표하겠다고 했더니 당황하더라"라면서 "오후에 회의를 갖겠다고 발표 시간을 늦춰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증언해 분노를 자아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양궁 빼고 협회는...", "저러고 히딩크가 먼저 발표해서 난리 나지 않았나요", "이런 식이니 누가 해도 똑같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히딩크 감독, 한국이 원하면 국가대표 감독 맡을 수 있다"2002 한일 월드컵 당시 우리나라를 4강으로 이끌었던 히딩크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히딩크가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을 당시 대한축구협회의 '만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