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주일 번 돈으로 '5억'짜리 페라리 희귀 모델 구매한 호날두

황기현 기자 2017.09.07 14:41

인사이트instagram 'cristiano'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축구의 神' 호날두가 일주일간 힘들게 일해 번 돈으로 산 5억원짜리 애마를 공개했다.


7일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착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호날두는 자줏빛 페라리 옆에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페라리의 F12TDF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델은 페라리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해 새롭게 개발된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최신형 차량으로 가격은 33만 9천 파운드(한화 약 5억원)에 달한다.


올해 호날두의 주급이 36만 5천 파운드(한화 약 5억 4천만원)로 알려진 것을 생각하면 무려(?) 일주일 치 급여를 투자한 것이다.


인사이트DailyMail


한편 호날두는 지난해 7월 이뤄낸 유로 2016 우승을 기념하기 위해 28억 7천만원짜리 '2015 부가티 베이런'을 구입하기도 했다.


호날두가 인스타그램 사진 1장당 받는 돈은 '4억6천만원'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마다 받는 돈이 40만 달러(한화 약 4억 6천만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일주일 번 돈으로 '5억'짜리 페라리 희귀 모델 구매한 호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