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 가격 실화냐?"…3마리 단돈 '1만 1천원'에 주는 착한 치킨집

황규정 기자 2017.09.04 19:02

인사이트

KBS 2TV '생생정보'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한 마리에 2만원이 넘는 치킨까지 등장하면서 이제는 '서민 음식'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부담스러워진 국민 간식 '치킨'.


그런데 천정부지로 가격이 치솟는 치킨집들 사이에서도 한 마리도 안 되는 가격에 무려 치킨 세 마리를 주는 곳이 있어 화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 2TV '생생정보'에서는 살이 통통하게 오른 바삭한 치킨을 한 마리에 5천원, 세 마리 1만 1천원에 맛볼 수 있는 맛집이 소개됐다.


인사이트KBS 2TV '생생정보'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이곳은 치킨을 단돈 오천원에 즐길 수 있어 주머니 가벼운 청춘들에게 인기다. 


특히 두 마리에 8천원, 세 마리에 1만 1천원 등 마리를 추가할수록 치킨값은 더욱 저렴해져 직장인들의 회식 장소로도 각광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생생정보' 


단순히 가격만 저렴한 것이 아니다. 이곳은 신선한 국내산 생닭 6호만을 사용하고 있으며 매일 깨끗한 기름으로 교체해 조리한다.


여기에 화이트 와인에 닭을 숙성시키고 튀김옷에 뽕잎가루, 녹차가루, 마늘가루, 카레가루 등을 넣어 닭 특유의 잡내와 누린내를 완벽히 제거한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KBS 2TV '생생정보' 


치킨가게 사장 이상훈 씨는 "(길에서 노숙할 때) 치킨 가게 골목 지나가는데 너무 먹고 싶었는데 돈이 없어 못 먹었다"며 그 한을 풀기 위해 저렴한 가격의 치킨집을 열게 됐다고 전했다.


배달을 하지 않고 양념소스, 치킨무 등을 추가 구매로 돌려 인건비와 재료비를 대폭 줄인 것이 초저가 맛집의 비밀 중 하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생생정보' 


치킨을 맛본 손님들은 "솔직히 저렴해서 싼 맛에 먹는다고 생각했는데 질이 다르고 정말 맛있다", "편의점에서 닭다리 사먹는 가격으로 여긴 한 마리를 먹을 수 있다" 등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Naver TV KBS '생생정보' 


8,900원에 '목살·보쌈·순대' 무한리필이라는 '가성비甲' 보쌈집 (영상)단돈 8,900원만 지급하면 목살 스테이크와 보쌈, 순대 등을 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는 맛집이 소개됐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이 가격 실화냐?"…3마리 단돈 '1만 1천원'에 주는 착한 치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