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투성이' 무릎 꿇은 부산 여중생 폭행 당시 CCTV 현장 영상

장영훈 기자 2017.09.04 06:49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7'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여중생들이 저질렀다고 믿기 힘든 너무도 충격적인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피투성이가 된 채로 무릎을 꿇고 있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진과 관련해 가해 여중생들을 조사해 입건했다.


4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같은 여학생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상해 입힌 혐의로 여중생 A(14) 양과 B(14) 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중학생인 A양 등은 지난 1일 오후 8시 30분쯤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 인근 골목에서 공사 자재 등 주변 물건으로 여학생 C(14) 양을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무차별적인 폭행으로 인해 뒷머리와 입안이 찢어지는 등 피가 온몸을 타고 흘러내리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7'


마침 이를 본 행인이 경찰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겼졌고 범행 후 현장을 달아난 A양과 B양은 3시간쯤 뒤에야 112로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당시 여학생 C양의 피투성이가 된 채로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누리꾼들을 분노케 만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당시 폭행 현장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돼 더욱 충격을 준다. 


영상에 따르면 A양과 B양은 C양의 머리를 잡힌 채 골목 안으로 데려오더니 주먹질과 발길질을 가한다.


뿐만 아니라 의자로 내려치고 둔기까지 휘두르는 등 1시간 가량 폭행이 이어졌다. 그 뒤로 다른 여학생들이 현장을 지켜보고 있었지만 부동 자세로 서서 친구가 맞는 것을 지켜만 볼 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7'


이들은 피투성이가 돼 무릎 꿇고 있는 C양의 모습을 카메라로 찍어 친구들과 돌려 봤고 폭행한 것 때문에 교도소에 가는 것 아니냐는 농담까지 주고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싸가지가 없다, 태도가 뭐 불량하다 이런 사소한 애들끼리 있을 수 있는 그런 이유로 (폭행했다)"고 말했다.


실제 경찰 조사 결과 C양이 A양의 지인에게 옷을 빌린 것 때문에 우연히 함께 만났는데 A양 등이 태도가 불량하다며 C양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양과 B양을 특수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하지만 경찰은 A양과 B양이 미성년자는 아니지만 나이가 어려 향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 신병처리를 두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종합뉴스7'


YouTube 'TVCHOSUN 뉴스'


페이스북에 확산된 '피투성이' 여중생 사진…가해 여중생 2명 입건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들고 무릎을 꿇려 찍은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확산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가해 여중생들을 조사해 입건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피투성이' 무릎 꿇은 부산 여중생 폭행 당시 CCTV 현장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