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북 핵실험 감행에 문 대통령 "실망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2017.09.03 21:48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과 관련, "이번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국제 평화·안전에 대한 매우 심각한 도전으로서 강력히 규탄한다"며 "참으로 실망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직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의 지난 6차례에 걸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는 역대 가장 강력한 제재 내용이 포함된 안보리 결의를 채택했음에도 북한은 오늘 또다시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ICBM급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연이은 도발을 통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뿐 아니라 세계 평화를 크게 위협함으로써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더욱 가중하는 실로 어처구니없는 전략적 실수를 자행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분야 기술을 더 이상 고도화하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강력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도록 해 나갈 것이며, 북한의 도발을 결코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핵·미사일을 통해 정권의 생존과 발전을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하루속히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중단할 것임을 선언하고 대화의 길로 나와야 하며, 그것만이 자신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부처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핵·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하도록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길 바란다"며 "우리 군은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토대로 이번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철저히 준비해 시행토록 할 것이며,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관계를 기반으로 확고한 안보태세를 갖춰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에서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국민께서도 이런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노력을 믿고 단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속보> 북한 함북 길주 인근서 규모 5.6 인공 지진…"핵실험 추정"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인근에서 규모 5.6의 인공 지진이 관측됐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북 핵실험 감행에 문 대통령 "실망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