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 피투성이 무릎 꿇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조사 착수

2017.09.03 13:51

인사이트연합뉴스


부산 여중생들이 친구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들었다는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는 가운데 경찰이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여중생 A(14)양 등 2명을 상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SNS에는 '부산 사하구 여중생 집단 특수 상해'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두 사람의 SNS 대화방을 캡쳐한 사진 속에는 한 여성이 온몸이 피투성이 된 상태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진을 대화방에 올린 사람은 대화 상대방에게 "심해?" "들어갈 것 같아?"라며 자신이 폭행했음을 인정하며 의견을 묻고 있다.


이 캡처 사진과 함께 공개된 글에는 "어떤 여중딩이 후배 여자애를 사진에 보이듯 패놓고 아는 선배에게 인증샷을 보냈다가 그 선배가 퍼트리면서 공개된 사진"이라면서 "'들어갈 것 같으냐'는 말은 교도소를 지칭하는 것이고 주먹만 쓴 게 아니라 칼까지 썼다'"고 적고 있다.


경찰은 이달 1일 오후 10시 30분께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 도로에서 신고된 '여중생 폭행 사건'이 해당 SNS 속 사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당시 경찰은 행인 신고로 출동해 폭행을 당해 입안과 뒷머리 피부가 찢어진 B(14)양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밤에는 B양을 폭행했다며 지구대를 찾아와 자수한 A(14)양 등 2명의 신병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SNS에 사진을 처음 공개한 사람으로부터 A양 등이 SNS 속 가해자임을 확인했다"면서 "피해 여중생이 계속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던 상황이라 심신이 안정되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경찰이 병원을 찾아가 진술을 받았고, 오후 중 가해 학생 2명도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여중생 1명 끌고 다니며 '집단 폭행'한 '공포'의 여고생 5명전라북도 정읍시에서 여고생 5명이 여중생 1명을 집단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경찰, 피투성이 무릎 꿇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조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