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구와 삼각관계되면 친구 버리고 이성 택한다"···미혼남녀 6명 중 1명

최해리 기자 2017.09.02 19:4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미혼남녀 6명 중 1명이 '친구와 삼각관계가 된다면 이성을 택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31일 결혼정보업체 듀오에서 미혼남녀 3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친구와 이성과의 삼각관계를 이룬다면 누굴 택하겠냐'는 질문에 6명 중 1명이 '이성을 택한다'고 응답했다.


미혼남녀 6명 중 1명은 '친구보다 이성과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뜻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친한 친구의 전 연인과 교제 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1명이 '사귈 수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친구의 옛 연인에게 관심이 가는 상황에 대해서는 약 60%가 '관심이 갈 수도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보였다.


이유로는 '원래 친한 사이라서'가 26%로 가장 많았으며, '우연히 연락을 이어가게 돼서', '그 전부터 관심이 있어서' 등의 답변이 뒤따랐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미혼 남성 175명과 여성 191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진행됐다.


인사이트영화 '6년째 연애중' 스틸컷


'양다리' 걸쳤다가 들통나 매맞는 파렴치한 남성 (영상)한 여자에게 최선을 다하지 않고 '양다리'를 걸쳤다가 들통난 남성이 소개됐다.


"결혼 4년 차인 남편이 여고생과 바람을 피웠어요"미성년자와 바람을 핀 남편을 용서할 수 없다는 아내의 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News for you

"친구와 삼각관계되면 친구 버리고 이성 택한다"···미혼남녀 6명 중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