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만 1천원'짜리 무한리필 집에서 '맥주 200병' 넘게 마신 청년

권길여 기자 2017.08.26 15:55

인사이트시나닷컴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무한리필 음식점 사장님을 덜덜 떨게 만든 '대식가 청년'의 사연이 화제다.


최근 중국 매체 시나닷컴은 지난 21일 충칭의 양지아핑(Yangjiaping)에 위치한 무한리필 가게를 한 청년이 거덜 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년 A씨는 1인당 68위안(한화 약 1만 1,500원)을 내면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무한리필 음식점에 방문해 맥주만 200병 이상을 마셨다.


처음부터 A씨는 음식에는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시나닷컴


그는 음식은 조금만 먹은 뒤 곧바로 냉장고로 향해 맥주 30병을 벌컥벌컥 마셨다.


이후에도 A씨는 60병을 냉장고에서 꺼내 마시더니 성에 안찼는지, 종업원에게 맥주 15박스를 가져다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가게에 있던 맥주 200여 병을 싹 다 마셔버린 A씨.


A씨의 주변에 놓인 수백 개의 술병을 본 가게 사장은 "위장이 하수도예요? 우리 가게가 원래 싼 편인데 이렇게 마시면 거덜 나겠다"며 "환불해 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시나닷컴


한채영 "나는 대식가···혼자 피자 한 판에 콜라 1.5L 다 먹는다"배우 한채영이 자신을 대식가라고 밝히며 '언니들의 슬램덩크2' 멤버들의 먹성을 전했다.


테이 "한달 식비 300만원, 한번에 라면 5봉지 먹는다"대식가로 소문난 가수 테이가 한끼에 라면을 5개 끓여먹는 엄청난 식성을 밝혀 화제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

'1만 1천원'짜리 무한리필 집에서 '맥주 200병' 넘게 마신 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