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입 안에서 '이것' 발생하면 당장 병원에 달려가야 한다

장형인 기자 2017.08.26 16:14

인사이트goodfullnes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목구멍에서 흰색의 쌀알만 한 알갱이가 발견된다면 '편도결석'을 의심해야 한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버즈플레어(buzz flare)는 목구멍 안에 있는 편도 부근에 생기는 편도결석의 원인과 증상, 치료법을 소개했다.


편도결석은 편도 혹은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쳐 생기는 쌀알만 한 노란색 알갱이다.


인사이트buzzflare


이름은 결석이지만 대부분 돌처럼 딱딱하지는 않고 매우 작은 크기로 발견된다.


크기는 작지만 편도결석이 한 번 생기면 매우 불편한 증상들이 생기는데, 대표적인 증상이 '입 냄새'다.


편도결석이 생기면 치아와 혀의 상태가 깨끗한데도 입 냄새가 난다. 


또한, 양치질하다가 입에서 쌀알 같은 노란 알갱이가 나올 수도 있다.


인사이트goodfullness


이 밖에도 목이 아프거나 침 삼킬 때 목에 이물감이 느껴질 수 있다. 목 안이 간질간질하거나 귀가 아픈 느낌이 들어도 편도결석을 의심해봐야 한다.


만약 편도 결석이 의심된다면 목구멍을 살펴보면서 강제로 제거하려 하지 말고 곧바로 병원에 가야 한다.


저절로 낫는 경우도 있지만 흡인 등으로 치료를 하는 게 좋으며, 심한 경우 편도절제술을 받기도 한다.


인사이트goodfullness


편도염이 한 번 생겼을 때 깨끗하게 치료하는 게 중요하며, 치료 후에는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입안을 청결하게 유지하자.


평소에 물을 많이 마시며, 향균 성분이 있는 가글액으로 입안을 헹구면 편도결석 재발을 막을 수 있다.


'20년' 동안 양치를 하지 않은 남성의 충격적인 구강 상태 (영상)무려 20년 동안 양치를 하지 않은 남성의 입안은 상상 이상으로 끔찍했다.


성인 2명 중 1명, "점심 먹고 양치질 안 한다"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 절반이 점심 식사 후 이를 닦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News for you

입 안에서 '이것' 발생하면 당장 병원에 달려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