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몰라보게 성숙해진 '왔다! 장보리' 비단이 폭풍성장 근황

황규정 기자 2017.08.25 14:42

인사이트(좌) MBC '왔다! 장보리', (우) 김지영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비단이 역을 맡아 빼어난 연기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아역배우 김지영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김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라운관에서 볼 수 없었던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지영은 앳되고 귀여웠던 비단이의 모습을 벗고 어느새 청순한 매력이 돋보이는 소녀로 훌쩍 성장했다.


젖살이 쏙 빠져 더욱 조막만 해진 얼굴과 크고 똥그란 눈 등 더욱 예뻐진 외모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사이트MBC '왔다! 장보리' 


2005년생으로 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 중인 김지영은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구수한 사투리 실력과 절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성인 배우 못지않은 연기력에 아역배우 캐스팅 1순위로 떠오른 김지영은 그해 열린 MBC '연기대상'에서 아역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SBS '펀치', Mnet '칠전팔기 구해라'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던 김지영은 지난해 MBC '내 딸 금사월'을 마지막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 김지영의 훌쩍 자란 근황을 아래 사진으로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김지영 인스타그램 


'아기와 나'에 출연했던 문메이슨 최근 '폭풍성장' 근황어엿한 소년으로 폭풍 성장한 문메이슨의 근황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몰라보게 성숙해진 '왔다! 장보리' 비단이 폭풍성장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