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얘좀 구해주세요"···장독대 낀 동네 멍멍이 무서워 경찰서 뛰어온 할머니

최해리 기자 2017.08.25 15:59

인사이트Facebook 'poljeonman'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어찌 들어갔을까~ 난 무서워서 손도 못 대겠어"


지난 24일 페이스북 페이지 '전남경찰'에는 장독대 사이에 갇힌 멍멍이 사진이 게시됐다.


전라남도 나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한 할머니는 이날 오후 5시경 근처 금성지구대에 "멍멍이가 장독대에 끼어있다"고 다급히 신고했다.


금성지구대 측에 따르면 할머니는 마당에 나갔다가 마당 장독대 사이에 멍멍이가 끼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인사이트Facebook 'poljeonman'


동네를 돌아다니던 이름 모를 멍멍이는 할머니네 마당에 들어왔다가 장독대 사이에 몸이 끼어서 옴짝달싹하지 못하고 있었다.


움직일 수 없던 멍멍이는 '절 좀 구해주세요'라고 말하는 듯 슬픈 눈망울을 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를 본 할머니는 즉시 멍멍이를 꺼내주고 싶었지만 멍멍이가 무서워서 차마 직접 만지지는 못해 발만 동동 굴렀다.


이내 할머니는 급하게 근처 금성지구대로 달려가 도움을 청했고 경찰관들은 곧바로 할머니 댁으로 출동해 멍멍이 구출작전에 들어갔다.


인사이트Facebook 'poljeonman'


출동한 경찰관들은 아기 멍멍이가 무사히 구출될 수 있도록 무거운 장독대를 하나씩 옮겼다.


경찰관들이 열심히 장독대를 이리저리 옮긴 끝에 멍멍이는 안전하게 구조됐다.


구출하는 내내 발만 동동 구르던 할머니는 멍멍이가 구출되자 그제야 한숨을 돌렸다.


주민의 작은 불편 신고에도 한 걸음에 달려온 경찰의 사연에 많은 이들이 "너무 수고 많으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하수구서 죽어가던 '아기 길냥이' 구한 뒤 '집사'되기로 한 경찰관한 경찰관이 엄마를 잃고 죽어가던 아기 길양이를 구조한 뒤 '집사'가 되기로 했다.


보트 타고 바다 가서 방금 뜬 회 초장에 '찍먹'하는 강아지 (영상)어떤 심부름이던 시키는 대로 척척 해내는 '천재견' 예삐의 일상이 누리꾼들을 미소 짓게 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News for you

"얘좀 구해주세요"···장독대 낀 동네 멍멍이 무서워 경찰서 뛰어온 할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