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NS로 '자살 생방송' 진행한 20대 여성 구한 소방관 부부

2017.08.24 17:58

인사이트자살 기도자를 구한 인천 공단소방서 배영미 소방교와 김용인 소방장 / 연합뉴스


인천소방본부 119상황실 요원인 남편과 119구급대원인 아내가 합심해 자살 기도자의 생명을 구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실시간 개인방송에서 20대 여성 A씨가 자살 생방송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22일 오후 4시 18분.


정확한 방송장소가 파악되지 않았지만, 신고를 접수한 김용인(38) 소방장은 최초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경찰과 주변 수색을 할 수 있도록 조처했다.


또 해당 SNS에 접속해 A씨의 상태를 확인하며 정확한 위치를 찾을만한 단서를 구하는 데 주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색을 시작한 지 40분쯤 지나 다행히 두 번째 신고자가 정확한 주소지까지 알고 있어 김 소방장은 현장으로 구조대와 구급차를 추가 출동시켰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 중에는 김 소방장의 아내인 배영미(39) 소방교도 있었다.


공단소방서 소속인 배 소방교가 현장에 도착했을 땐 이미 건물 1층부터 번개탄 냄새가 진동하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는 1초라도 빨리 구조해야 한다는 심정으로 A씨를 위해 신속한 응급처치를 시작했고 결국 병원으로 긴급 이송해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배 소방교는 24일 "급박한 상황이었지만 상황실에서 사건 추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파해 줘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며 "결과적으로 남편과 공조해서 한 생명을 구했다는 사실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피서지서 물에 빠진 일가족 '목숨 걸고' 구해낸 소방관충북 제천소방서는 예방안전과 소속 염기홍 소방관은 물에 빠진 일가족을 보고 망설임 없이 물로 뛰어들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SNS로 '자살 생방송' 진행한 20대 여성 구한 소방관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