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달 내내 공사하던 윗층집이 미안하다며 아랫집에 준 '선물'

배다현 기자 2017.08.23 18:47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공사로 소음을 일으킨 윗층집이 아랫집에 미안함을 담은 선물과 편지를 전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좋으신 분이 이사 온 거 같아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 글쓴이는 "오늘 집에 늦게 귀가했는데 집 앞에 뭐가 놓여있었다"며 "저희 집이 아닌가 해서 호수를 봤는데 저희 집이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확인해봤더니 흐뭇해지는 쪽지가 있었다"라며 집 앞에 있던 물건과 쪽지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집 앞에 있던 물건은 다름 아닌 바나나빵 한 상자와 포도 한 송이였다. 


그리고 쪽지에는 '안녕하세요. 805호입니다. 인사드리려 방문했는데 부재 중이어서 메모로 인사를 드립니다.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사실 7월 중 한 20일가량 윗층에서 아침부터 오후까지 내부공사를 하며 드릴소리, 망치소리를 내서 괴로웠다"며 "잊고 있었는데 생각지도 쪽지를 받았다"고 흐뭇한 심정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와 요즘에 이런 사람이 있나요. 층간소음 안 일으키면 다행인데", "이런 배려를 하시는 분도 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최근 층간소음 등 이웃 간의 갈등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어서 해당 게시물은 빠른 속도로 확산되며 많은 이들에게 교훈을 주고 있다.


집주인이 시킨 '치킨' 몰래 훔쳐 먹은 세입자 신혼부부윗층에 사는 집주인이 주문한 치킨을 몰래 먹어버린 세입자 부부가 오히려 큰소리를 친 황당한 사연이 전해졌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한 달 내내 공사하던 윗층집이 미안하다며 아랫집에 준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