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과학자, 말하면 영어로 '자동 통역'해주는 헤드셋 개발

이별님 기자 2017.08.22 17:1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한국 과학자들이 개발한 헤드셋 기반 자동 통역 기술이 국제표준에 채택됐다.


22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지난달 28일 프랑스 파리 표준협회서 열린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제로 유아이(Zero UI) 자동 통역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제로 유아이 자동 통역 기술'은 사용자와 상대방 헤드셋이 블루투스로 연결된 상태에서 통역 결과를 주고받는 식으로 작동한다.


사용자가 헤드셋을 착용한 후 말을 하게 되면 음성이 스마트폰으로 전달돼 통역되며, 통역된 음성은 상대방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다음 헤드셋으로 전송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기술은 시끄러운 장소에서도 음성을 정확히 인식할 수 있으며, 주위의 잡음이 들어가는 것을 차단해 오작동을 줄여준다.


또한 스마트폰만 쳐다볼 필요 없이 상대방과 시선을 주고받으며 자연스럽게 대화할 수 있다.


기존의 자동 통역 기술은 스마트폰 화면을 쳐다보며 대화를 해야 하고, 상대방에게 화면에 나온 통역 결과를 보여주거나 스피커로 들려줘야 하는 등 여러가지 불편함이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측은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소통이 가능한 기술"이라며 "이번 국제표준 채택으로 기존 스마트폰 터치 기반 자동 통역 기술이 제로 유아이 기반 자동통역기술로 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연구원 측은 해당 기술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해당 기술 외에도 블루투스 기반 통역 대상 탐색 기술 등 핵심 기술 7건을 국제표준특허로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연구진,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 시간 5배 늘리는 기술 개발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 쓰이는 배터리의 사용시간을 최대 5배까지 늘릴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한국 과학자, 말하면 영어로 '자동 통역'해주는 헤드셋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