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본이 중국인·한국인에 '마루타' 실험했다는 증거 나왔다

2017.08.19 13:41

인사이트영화 '동주' 스틸컷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 소재 '중국 침략 일본군 731부대 죄증(罪證·범죄증거) 진열관'은 일제시기 만주에서 731부대가 저지른 세균전 및 생체실험을 입증하는 새로운 증거를 발표했다.


1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731부대 죄증진열관은 일본 관동군 731부대가 페스트균을 기른 전류 배양기, 세균전 실험 전범 자백서, 마루타(丸太·생체실험 희생자) 운송서류 등의 새로 발굴한 자료를 공개했다.


죄증진열관이 공개한 페스트균 부화기는 정사각형의 금속 캐비닛 형태인데 금속문짝을 열면 내부에 철조망이 있고 안쪽에 또다시 유리로 된 문이 있다. 맨 윗쪽에 램프, 조절 가능한 에어 밸브가 있으며 바깥 문짝에 '주식회사', '전류 부화기'라는 글자가 새겨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진청민(金成民) 731부대 죄증진열관 관장은 "이 캐비닛은 일반 캐비닛이 아니라 731부대가 하얼빈에서 페스트균을 만들어 세균전 실험을 할 때 사용된 전문도구"라며 "관동군 731부대가 세균전 실험을 자행한 확실한 증거"라고 밝혔다.


특히 이 세균부화기는 731부대 세균생산반 전 대원 우에다 야타로(上田彌太郞)가 1954년 9월 대만에서 심문을 받을 당시 진술한 내용이 처음으로 실증된 것이다.


중국 중앙기록관이 편찬한 '세균전과 화생방전' 책자에 우에다의 증언이 기록됐는데 "매일 10㎏의 세균을 생산해 운송기를 통해 배양실로 운반하고 배양한다. 내가 근무한 3반은 부화기로 세균을 생산하는데 총 4개의 전류부화기로 페스트균을 만들었다"고 진술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진 관장은 "일제가 폐망한 뒤 731부대가 서둘러 장비와 서류를 폐기하고 달아났으나 일부 장비는 민간으로 흘러들어갔다"면서 "최근 이 세균부화기를 시중에서 입수했으며 전 731부대원 진술과 일치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진열관이 공개한 서류에는 731부대 다롄(大連)지부가 탄저병세균을 만든 사실을 담은 전직 연구원의 자필 진술, 관동군 세균전 100부대의 세균실험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하얼빈 철도경호여단 서류 중 한 공산당원을 마루타로 삼아 731부대로 이송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관동군 헌병대가 생체실험 대상을 이송했다는 기록은 이미 드러났으나 철도경호여단이 관여한 사실을 보여주는 기록은 이 서류가 처음이다.


관동군 731부대는 '방역·급수'를 명목으로 하얼빈에 들어와 한국·중국·소련인 등을 대상으로 생체실험 및 세균실험을 실시해 세균전 무기를 생산한 비밀부대였다. 이곳에서 희생당한 생체실험 대상자는 최소 3천명으로 추산된다.


'군함도 나쁜놈' 보다 더 잔혹하게 조선인 괴롭힌 실제 친일파 9인일제보다 훨씬 더 잔혹하고 비열한 방법으로 조국을 배신했던 친일파들을 소개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일본이 중국인·한국인에 '마루타' 실험했다는 증거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