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벌벌 떨었다"…자카르타에서 신체접촉·봉변 당한 태연 (영상)

황기현 기자 2017.08.18 07:59

인사이트Youtube 'Maknawi.com'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인도네시아를 찾은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이 불쾌한 일을 겪은 심정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태연은 해외 프로모션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다.


그런데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태연의 입국 소식을 듣고 공항에 몰려온 수많은 팬들로 인해 발이 묶인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Y-F E-N'


이에 대해 태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카르타 공항에서 인파에 몰려 발이 엉키고 몸도 엉켜서 위험한 상황이 있었다"며 "실제로 바닥에 넘어진 채로 벌벌 떨었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지 경호원분이 위험해 보였는지 저를 뒤에서 번쩍 들어 올리셔서 그것 또한 너무 당황스러웠다"면서 "자꾸 뒤와 옆에서 (이어진) 신체 접촉에 긴장했던 상황"이라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현지에서는 태연이 원치 않던 접촉이 계속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Jazmine media'


그녀는 "고의는 아니었겠지만, 신체 일부 엉덩이며 가슴이며 자꾸 접촉하고 부딪히고 서로 잡아당겼다"며 "그 느낌도 참 당황스럽고 제정신을 못 차리겠더라"라고 한탄했다.


이처럼 당황스러운 일을 겪은 그녀는 현지 팬들에게 "기다려준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제발 우리 다치지 않게 질서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면서 "오늘 일은 해프닝으로 생각할 테니 모두 상처받지 않길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YouTube 'Maknawi.com'


요정 '팅커벨' 떠오르는 태연의 'Make Me Love You' MV 영상핑크빛 꽃밭에 앉아 몽환적인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는 태연의 신곡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벌벌 떨었다"…자카르타에서 신체접촉·봉변 당한 태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