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음주 월요일(21일) 99년 만에 '개기일식' 펼쳐진다

권순걸 기자 2017.08.16 15:46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99년 만에 미국을 가로지르는 '개기일식'이 오는 21일(현지 시간) 펼쳐진다.


16일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21일(한국 시간 22일) 90분 동안 미국 대륙을 가로지르는 '개기일식' 쇼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개기일식은 미국 태평양 해안인 북서부 오리건 주부터 동부 대서양 연안인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까지 이어진다.


'일식'은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를 지나면서 태양을 가리는 현상으로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의 전체를 가리는 현상을 말한다.


인사이트한국천문연구원


미 대륙 전역에서 개기일식을 관측할 수 있게 된 것은 1918년 6월 8일 워싱턴주에서 플로리다 주까지 관통한 개기일식 이후 99년 만이다.


천체가 공전함에 따라 부분일식은 1년에 두 차례 나타나지만, 개기일식 대부분이 대양에서 관측돼 지상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다.


모처럼 태양 전체가 가려지는 일식인 만큼 한국천문연구원은 원정 관측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개기일식은 지상에서 태양의 대기층(코로나)을 연구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게 되면 평소 밝은 빛 때문에 볼 수 없었던 코로나가 어둠 속에서 발광하는 현상을 관측할 수 있다.


한편 다음 개기일식은 2019년 7월 2일로 태평양, 칠레, 아르헨티나 등에서 관찰할 수 있다.


한반도에서는 2035년 9월 2일 오전 9시 40분께 북한 평양,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으며, 서울에서는 부분일식으로 관측 할 수 있다.


인사이트한국천문연구원


8월 21일, 미 대륙 통째로 집어삼키는 '개기일식' 발생한다미 대륙 전역에서 달이 태양을 가리는 개기일식이 관측될 것으로 예측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다음주 월요일(21일) 99년 만에 '개기일식'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