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생애 첫 '깨끗한 집' 갖고 감격해 울먹이는 독립유공자 후손

이별님 기자 2017.08.15 16:14

인사이트MBC News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독립 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 - 문재인 대통령


지난 14일 MBC 뉴스는 조국을 위해 몸 바친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나라사랑채'에 입주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라사랑채는 서대문구가 형편이 어려운 독립·민주 유공자와 그 가족에게 시세보다 절반 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 공공임대주택이다.


5층짜리 건물인 나라사랑채에는 독립·민주 유공자 14가족이 함께 살게 됐다.


인사이트MBC News


유공자 및 후손들은 이곳에서 최장 2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한평생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힘들었던 독립·민주 유공자 후손들은 생애 처음으로 번듯한 집 한 칸을 얻었다는 사실에 감격을 금치 못했다.


3·1 운동을 주도하고 독립군자금을 모금했던 독립운동가 허재기 선생의 손녀 허성유 씨는 입주식에서 "이렇게 좋은 집을 마련해 주셔서 고맙다"며 울먹였다.


인사이트MBC News


또 서슬퍼렀던 유신정권 당시 노동운동을 하다 옥고를 치른 민주 유공자 유해우 씨도 "집이 생겨 가슴이 벅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독립유공자 가족들을 초청해 유공자 및 후손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며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News


문재인 대통령 "독립 유공자 3대까지 예우받도록 하겠다"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독립 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생애 첫 '깨끗한 집' 갖고 감격해 울먹이는 독립유공자 후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