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주 총기사고' 나흘 만에 같은 부대서 또 부사관 투신 사망

최성희 기자 2017.08.13 17:2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최성희 기자 = 전방부대 부사관이 총상으로 숨진 지 나흘 만에 같은 부대에서 또 다른 부사관이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군 당국과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쯤 문산의 군사관에서 육군 모 부대 중사 A(28)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관사 내 부대원들이 발견한 뒤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평소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확인된 A중사는 관사 아파트 7층에서 몸을 던져 투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 부대에서는 지난 9일에도 부사관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최전방 부대 소속이었던 B(27) 중사는 야간 근무를 마치고 숙소로 복귀하지 않아 대원들이 수색에 나섰다.


이후 B중사는 부대 인근 숲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B중사는 숨지기 직전 부모에게 새 보직과 관련해 전임자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나흘 만에 부사관이 잇따라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군 당국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채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군 관계자는 "잇따라 사고가 발생해 유감스럽다"며 "가족들이 부대에 도착하는 대로 현장 조사와 함께 부대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는 뜻을 밝혔다.


한편 경찰은 관사 아파트에서 투신한 A중사의 시신을 헌병대로 인계해 안치 중이다.


파주 전방부대서 머리에 총상 입은 부사관 숨진채 발견경기도 파주의 민간인 통제선 이북지역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김 모 중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먼저 가서 죄송해요" 모욕 듣고 숨진 부사관이 엄마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전방부대 부사관이 지난 9일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최성희 기자 seonghui@insight.co.kr

News for you

'파주 총기사고' 나흘 만에 같은 부대서 또 부사관 투신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