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척서 물놀이 하던 20대 4명 파도에 휩쓸려 1명 사망

권순걸 기자 2017.08.12 21:4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강원 삼척의 한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20대 4명이 파도에 휩쓸렸다가 구조됐다.


12일 동해해양경찰서와 삼척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A(29)씨 등 4명이 삼척시 근덕면 부남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오전 10시 36분께 갯바위에 고립돼 있던 A(29)씨 등 2명을 구조했다.


다른 1명은 해변 관리자에 의해 구조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러나 일행 중 한 명인 B(27)씨는 실종됐다가 수색에 나선 구조헬기와 경비함정에 의해 약 40분 만에 구조됐다.


B씨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들은 수영으로 갯바위에 접근하려다가 높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부남해변에는 높이 2.5m의 파도가 일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파도가 높아 구조에 어려움이 많았다"라며 "물놀이할 때 안전요원 통제에 잘 따라주고 구명조끼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편 같은날 강원도 고성에서는 파도에 휩쓸린 남성을 시민들이 인간띠를 만들어 구조하는 일이 있었다.


시민들에 의해 구조된 남성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지는 도중 정신을 차렸으며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목 맞잡고 '인간 띠' 만들어 바다에 빠진 남성 구한 시민들강원도 동해안에서 물놀이를 하다 파도에 휩쓸린 남성이 시민들이 만든 인간 띠 덕에 구조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삼척서 물놀이 하던 20대 4명 파도에 휩쓸려 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