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트에서 '생리대 대형' 샀더니 "살 좀 빼라"는 남편

황기현 기자 2017.08.12 17:2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아내가 마트에서 '대형 생리대'를 고르는 것을 본 남편이 "살 좀 빼라"고 말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리대 대형 골랐다가 살 빼라는 소리 들었어요'라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남편이랑 마트 가서 생리대 대형을 골랐다"며 "그랬더니 남편이 '살 좀 빼라'고 말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어이없는 상황에 화가 난 글쓴이는 남편에게 "이거랑 살이랑 무슨 상관이냐"고 따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남편은 "뚱뚱한 사람이 대형 쓰는 거 아니냐"면서 "옷 사이즈가 다르듯 생리대도 엉덩이 사이즈별로 나오는 거 아니냐"고 대답해 보는 이들을 당황케 했다.


실제로 글쓴이에 따르면 그녀는 키 164cm에 몸무게 53kg으로 표준 체형이었다.


이에 황당함을 느낀 글쓴이는 "설명해주니 몰랐다고 하더라"라며 "설사 생리대 사이즈가 몸집에 따라 나뉜다 하더라도 굳이 살 빼라는 말을 해야겠다고 했더니 어물쩍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에서 생리 참으라고 한다는 남자들 이야기를 듣고 진짜 이런 남자가 있나 싶었는데 그게 내 남편이었다"고 한탄하며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양이 많아서 오버나이트 쓰는데 그럼 난 슈퍼돼지네", "진짜 남자들 생리에 대해 1도 모름", "남편 입조심 시켜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남편이 '욜로'인생 살겠다며 직장 그만두고 외제차 사겠다네요"'욜로' 라이프에 매료돼 부인에게 생계를 맡기려는 이기적인 남편이 공분을 사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마트에서 '생리대 대형' 샀더니 "살 좀 빼라"는 남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