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피우다 딸 '조이' 질식사고 떠올라 오열한 양동근 (영상)

이별님 기자 2017.08.12 11:25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양동근이 갑자기 떠오른 딸 조이의 질식사고 생각에 끝내 오열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불씨를 살리던 양동근은 갑자기 눈물을 쏟아 김병만과 조정식 등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양동근은 한참을 망설이다 김병만과 조정식에게 "왜 울었는지 알고 싶지?"라고 물었다.


김병만은 "혹시 아이 때문에 운 게 아니냐"고 조심스럽게 되물었다.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양동근은 "원래 내가 저번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었다. 그런데 출발하기 며칠 전 조이가 사고가 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그래서 내가 안았는데 애가 숨이 끊어졌다"며 "불씨를 흔드는데 조이 축 처져 있던 게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양동근은 "그런데 마치 생명이 다시 심장이 팍 튼 것처럼 이 빨간불이..."라며 말을 차마 잇지 못했다.


그는 "그때는 아내가 너무 울어서 나도 울고 싶었는데 울 수 없었다"며 "나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양동근은 "그런데 그때 나 자신을 의심했다"며 "애가 이렇게 됐는데 어떻게 눈물 한 방 안 흘리지?"라며 끝내 오열했다.


이때 양동근이 살린 불씨가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조정식은 "불이 완전히 붙었다"고 알린 후 "지금은 괜찮냐?"고 물었다.


양동근은 "지금은 너무 예쁘고 건강하다"며 조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조이는 지난해 아빠 양동근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Naver TV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호흡 정지' 일으킨 딸 조이 사고 떠올리며 눈물 쏟은 양동근 (영상)배우 양동근이 딸 조이의 아찔했던 '호흡 정지' 사고를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불피우다 딸 '조이' 질식사고 떠올라 오열한 양동근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