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죽을 힘 다해 '3시간' 동안 눈 깜빡이며 남편에게 편지 쓴 '루게릭' 앓는 아내 (영상)

장형인 기자 2017.08.11 19:05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루게릭병을 앓아 눈 한 번 깜빡이기도 힘들었던 아내는 남편을 위해 3시간에 걸쳐 편지를 썼다.


비록 자신이 직접 쓴 편지는 아니며, 남의 도움을 받아 쓴 편지였지만 감동은 물밀듯 밀려왔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루게릭병을 앓는 아내 송연분(52) 씨와 그런 아내를 보살피는 남편 천춘수(55) 씨의 아름다운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아내 송 씨는 지난 2011년 손목에 힘이 없어져 병원을 찾았다가 루게릭병이라는 진단을 들었다.


그 뒤 팔과 다리는 점점 마비됐다. 현재 송 씨는 자리에 가만히 누워 눈 한 번 깜빡이는 것도 힘이 든 상태다.


병세는 빠르게 악화됐지만, 송 씨의 옆에는 남편 천 씨가 지켰다.


천 씨는 온종일 옴짝달싹할 수 없는 아내를 위해 전용 침대 매트를 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게다가 대화를 할 수 없는 아내를 배려해 눈을 깜빡여 글을 쓰는 글자판을 만들며 아내를 위한 '맥가이버'가 됐다.


이날 방송에서 송 씨는 6년 동안 자신을 사랑으로 뒷바라지해준 남편 천 씨를 위해 깜짝 편지를 작성했다.


송 씨는 눈 한 번 깜빡이기도 힘들었지만, 3시간 동안 죽을 힘을 다해 편지를 썼다. 


"예쁘다고 해줘서 고마워. 당신 멋있어. 고마워"라고 전한 송 씨는 그동안 전하지 못한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이어 송 씨는 천 씨와 낳은 아들을 잊지 않았다. 


"아들에게 표현 못 해서 속상해. 엄마 대신 자기가 사랑한다고 표현 많이 해줘"라고 진심을 표현했다.


아내의 편지를 받은 천 씨는 "나도 사랑해"라고 말하며 감동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Naver TV '세상에 이런일이'


3개월째 하루 종일 목놓아 '울부짖어야' 사는 여성의 사연 (영상)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는 3개월 째 잠도 자지 못하고 울부짖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News for you

죽을 힘 다해 '3시간' 동안 눈 깜빡이며 남편에게 편지 쓴 '루게릭' 앓는 아내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