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기 친엄마 질투해 2개월 된 아이 성기 칼로 부상 입힌 여성

심연주 기자 2017.08.11 14:3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질투심에 사로잡힌 여성은 아이의 성기를 잘라 결국 숨지게 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아기의 친엄마를 질투해 2개월 된 아이의 성기를 부엌칼로 잘라 사망하게 한 비정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


나이지리아는 일부다처제가 허용되는 나라다. 17살의 여성 라비우(Rabiu)는 남편의 유일한 아내가 아니었으며, 그녀의 남편은 여러 여성을 아내로 삼았다.


인사이트(좌) The sun ,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더군다나 라비우는 자신이 낳지 못한 아이를 다른 부인이 먼저 낳자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라비우는 다른 부인이 낳은 아기 다우다(Dauda)가 자는 틈을 타 부엌용 칼을 들고 방으로 몰래 숨어들어 성기를 자른 뒤 화장실에 버렸다.


뒤늦게 피투성이로 발견된 다우다는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상처가 심해 치료가 가능한 영국까지 비행기를 타고 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생후 2개월 된 다우다의 몸은 그때까지 버텨줄 수 없었고 결국 다우다는 나이지리아의 한 병원에서 결국 숨지고 말았다.


현재 라비우는 경찰에게 체포돼 구금된 상태지만 "다우다의 친엄마가 나에게 준 모욕을 갚았을 뿐"이라며 자신의 범행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아기에게 무슨 죄가 있다고 저러는지 모르겠다", "질투심에 사로잡혀서 아무 죄 없는 생명까지 죽이다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다우다의 행동에 경악하고 있다.


태어나자마자 IS에 잡혀가 '총알받이'로 이용되는 아기들갓난아기들을 납치해 총알받이로 사용하는 IS의 극악무도한 만행이 밝혀져 분노를 일으켰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아기 친엄마 질투해 2개월 된 아이 성기 칼로 부상 입힌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