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천 용담 계곡서 물에 빠진 친구 구한 20대 중태

2017.08.10 18:5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물에 빠진 친구를 구했으나 자신은 미처 물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20대가 중태에 빠졌다.


화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10일 낮 12시 18분께 강원 화천군 사내면 용담 계곡에서 황모(22)씨가 깊이 3m가량의 계곡 물에 빠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황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황씨는 물놀이하던 친구가 물에 빠지자 뛰어들어 친구를 구한 뒤 자신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황씨는 친구들과 함께 이날 신병교육대를 수료한 친구를 찾아 계곡으로 놀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에는 전날부터 이날 오후까지 100㎜에 가까운 많은 비가 내렸으며 사고 당시에도 비가 내렸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바다에 빠진 채 30분간 '생존수영'으로 버텨 구조된 중학생13세 중학생이 '이안류'에 휩쓸려 바다로 떠내려갔지만 '생존수영'으로 버텨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화천 용담 계곡서 물에 빠진 친구 구한 20대 중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