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개봉 첫날부터 '웃기다'고 난리 난 '청년경찰' 후기

이별님 기자 2017.08.10 19:34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스틸컷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영화 '청년경찰'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박서준, 강하늘 등 인기배우들이 주연을 맡아 개봉 전부터 주목을 받았던 '청년경찰'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청년경찰'은 이날 오후 6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 22.2%를 기록해 영화 '택시운전사'에 이어 예매율 2위를 차지하는 등 심상치 않은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다. 


개봉을 손꼽아 기다려온 관객들은 영화가 개봉하는 날부터 극장에서 '청년경찰'을 관람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영화


해당 영화의 네이버 영화 기준 관람객 평점은 10점 만점에 9.11점으로 대부분 관객들이 10점 만점을 준 것으로 나타난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올해 본 영화 중 최고로 많이 웃었다", "사람들도 웃느라 바빴다", "뻔할 거라 생각했다가 박수치면서 나왔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관객들은 영화 '청년경찰' 속 빵빵 터지는 유머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청년경찰'은 두 경찰대생이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청춘 수사 코믹 액션극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스틸컷


'군함도' 1/3 제작비로 제대로 대박친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영화 '청년경찰'이 개봉 첫날 30만 관객을 동원하며 대작들 사이에서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개봉 첫날부터 '웃기다'고 난리 난 '청년경찰'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