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석희 "모두가 부끄러움 말하는데···가해자만 변명"

배다현 기자 2017.08.10 19:10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손석희 앵커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끄러움 없는 태도를 지적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영화 '택시운전사'와 그 시절의 언론과 권력자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그는 "늘 그렇듯 영화든 무엇이든 각자의 입장에서 보게 된다"며 "자신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언론의 얘기를 볼 수밖에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시 말씀드리지 않아도 될 정도로 영화 속 언론의 모습은 곳곳에서 참담하다"며 "치열한 광주와 도무지 어울리지 않았던 광주 이외 지역의 평온함은 군부와 언론이 만들어낸 생경했던 풍경이었다"고 언론인으로서 자신의 감상을 밝혔다.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손 앵커는 80년대 기자로 활동했던 이낙연 총리가 당시 살아남기 위해 권력자를 찬양하는 기사를 썼던 것에 대해 "떳떳하지 않고 부끄럽다"고 고백한 것을 소개했다. 


또 당시 시사저널 편집국장이었던 김훈 씨가 "내가 이걸 쓸 테니까 끌려간 내 동료만 때리지 말아달라···내가 죄가 많다"고 말해야 했던 슬픈 과거도 전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그는 "당시를 겪어야 했던 그들과 그리 오래지 않아 방송을 시작했던 저나 저의 동료들도 그 비극의 시간 속에 방송인으로 존재했었다는 사실을 뛰어넘을 수는 없다"며 "긴 세월을 돌아 지금은 모두가 부끄러움을 이야기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 모든 참극을 가져온 당시의 젊은 권력자에게서는 가해자의 변명이 쏟아져 나오고, 영화를 상대로 한 법적 대응까지 주장한다"고 말했다.


최근 영화 '택시운전사'가 역사를 왜곡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전두환 측의 발언을 지적한 것이다.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손 앵커는 마지막으로 "그와 그의 동료들 역시 그 비극의 시간을 붉게 물들였던 가해자로서의 존재를 뛰어넘을 수는 없다"고 자신의 의견을 분명히 밝혔다.


앞서 전두환 전 대통령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영화 '택시운전사'와 관련해 "그 당시 벌어졌던 상황 자체는 두말할 것 없이 폭동"이라며 "왜곡과 날조가 있다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로 재조명 된 '전두환 비석' 밟는 문재인 대통령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이곳에 ‘전두환 전 대통령 기념비’가 있다는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News for you

손석희 "모두가 부끄러움 말하는데···가해자만 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