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번 주말 밤하늘에 '별똥별' 비처럼 마구 쏟아진다"

최성희 기자 2017.08.10 17:09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성희 기자 = 매년 12일, 여름밤을 볓빛으로 물들이는 별똥별 쇼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올해도 어김없이 펼쳐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0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국제유성기구(IMO)는 한국 시간으로 오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쏟아지겠다고 밝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에서 발생한 우주 먼지가 지구 대기권과 충돌해 불타오르면서 별똥별이 비처럼 내리는 현상을 일컫는다.


별똥별 쇼는 한국 시간으로 토요일인 오는 12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인 일요일 오전 11시 30분까지 일어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달의 밝기는 72% 정도로, 지난해 150개보다 적은 유성우가 관측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유성우보다 화려한 별빛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근래 가장 많이 관측된 시간당 100개의 유성우(ZHR=100)를 초당 59Km의 속도로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일 년에 딱 한 번만 볼 수 있는 유성우는 도심보다는 깜깜하고 공기가 맑은 산 또는 사방이 트인 공터가 관측장소로 가장 적합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국 천문 연구원 관계자는 "ZHR(Zenithal Hourly Rate)이란 한 명의 관측자가 한 시간 동안 볼 수 있는 유성의 예측수"라며 "대도시의 불빛과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이보다는 훨씬 적게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는 12일(월출 시각 서울 기준 밤 10시 11분)과 13일 달이 뜨기 전(밤 10시 46분)에 하늘을 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소식과 함께 서울, 화천, 천안 등 일부 지역에서는 밤하늘의 별잔치를 볼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별똥별 이벤트 일정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지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화산 폭발'과 '번개'가 충돌하는 경이로운 순간시커먼 화산재와 검은 연기 사이로 번쩍이는 번개가 어두운 밤하늘을 밝게 비추고 있는 경이로운 순간이 포착됐다.


최성희 기자 seonghui@insight.co.kr

News for you

"이번 주말 밤하늘에 '별똥별' 비처럼 마구 쏟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