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0살에 가수 데뷔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부른 노래 (영상)

황규정 기자 2017.08.10 17:46

인사이트

JTBC '뉴스룸'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한때는 소녀였고, 꿈이 많았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아흔 살이 된 지금 제2의 인생을 시작하기 위해 가수로 데뷔한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에는 긴 세월 동안 묻어뒀던 가수라는 꿈을 이루게 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의 사연을 전했다.


길원옥 할머니는 13살 어린 소녀 때부터 노래 부르기를 좋아했다. 엄하신 부모님 눈을 피해 여기저기 숨어 노래를 부르는 것이 할머니의 유일한 낙이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그러던 중 길 할머니는 돈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고 만다.


지옥 같았던 4년여의 세월 동안 길 할머니의 마음을 달래준 건 그저 노래 한 소절이었다.


길 할머니는 "외롭다든지 마음이 부족할 때는 괜히 쓸데없이 막 노래를 불렀다"며 "젊을 땐 이유 없이 사람을 꼬집을 때 있지 않냐. 그럴 때 나도 모르게 노래가 나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광복 후 길 할머니는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이미 몸은 만신창이였고, 가족이 있는 평양으로 끝내 가지 못했다.


30대가 된 길 할머니는 늦은 나이에 입양한 아들을 키우며 늙는 줄도 모르고 벅찬 세월을 살아왔다.


평소 애창곡인 '한 많은 대동강'을 구성지게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에서 고됐던 지난 세월의 한과 설움이 밀려오는 듯하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최근 길 할머니에게서 치매 증상이 보이자 주변 사람들은 서둘러 할머니의 꿈을 이뤄드리기 위해 음반 준비에 들어갔다.


음반에는 길 할머니가 평소 즐겨 부르는 15곡이 실렸으며, 발매된 음반의 이름은 '길원옥의 평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길 할머니는 세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오는 14일 서울 청계 광장 무대에서 정식으로 가수에 '데뷔'할 예정이다.


한편 음반은 저작권 문제가 있어 정식 판매되지 않는다.


YouTube 'JTBCNews'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8월 14일 음반 낸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인 8월 14일 '늦깍이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90살에 가수 데뷔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부른 노래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