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방부 장관에게 "잘생기셨습니다" 칭찬한 '패왕색' 훈련병 (영상)

김지현 기자 2017.08.10 16:11

인사이트비디오머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잘생기셨습니다"라고 말한 훈련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5일 육군 28사단 신병교육대를 방문해 무더위 속에서도 훈련에 여념이 없는 훈련병들을 격려했다.


인사이트비디오머그


이날 송 장관은 군식당에서 훈련병들과 밥을 먹으면서 "밥을 많이 먹고 힘을 많이 써야만 훈련을 잘 받을 수 있다. 그러니까 억지로라도 많이 먹고 건강하게 여름을 잘 나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비디오머그


또 식사를 마친 뒤에는 생활관을 방문해 훈련병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한 훈련병이 송 장관에게 "잘생기셨습니다"라며 패기 넘치는 발언을 했다.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발언에 다른 훈련병들은 침을 꿀꺽 삼키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송 장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크게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비디오머그


이어 송 장관은 해당 훈련병을 불러 세웠다. 그러고는 "잘생긴 장관하고 사진 한번 찍자"라며 기념사진을 찍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서 송 장관은 장병들이 존중받는 대한민국 군대를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인사이트비디오머그


송 장관은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부당한 대우나 사적인 지시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장병들이 존중받으며 자랑스럽게 복무할 수 있는 군대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역 장병들이 전투 임무에만 전념하며 당당하게 복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해 향후 비전투부대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암시했다.


Naver TV '비디오머그'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국방부 장관에게 "잘생기셨습니다" 칭찬한 '패왕색' 훈련병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