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일 전국적으로 더위 식혀주는 시원한 비 내린다···'천둥·번개 동반'

김연진 기자 2017.08.09 20:11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목요일인 내일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밤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며 밤부터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밤까지 가끔 비가 오고,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경북 내륙 지방은 밤부터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에서 30~80mm이며 중부내륙, 남부지방에는 5~30mm다.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남부내륙, 제주도에서는 5~4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나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내리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침 최저기온은 23도에서 26도, 낮 최고기온은 28도에서 32도로 오늘과 비슷하겠다.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혹은 '보통' 수준 보이겠으며 오존 농도는 수도권·충남·전남·경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번개의 신 '토르'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한 사랑 고백선명한 하트를 그리며 땅으로 내리꽂히는 독특한 모양의 번개 사진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News for you

내일 전국적으로 더위 식혀주는 시원한 비 내린다···'천둥·번개 동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