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험지 훔친 친구 때문에 기말고사 다시 치른 고3 수험생들

최성희 기자 2017.08.09 17:2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연합뉴스 ,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성희 기자 = 전북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말고사를 앞두고 시험지를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교육청이 감사에 나섰다.


9일 도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4일부터 7일까지 치러진 A고교 기말고사 기간 중 한 학생이 휴지통에서 시험문제를 사전에 공유한것으로 보이는 문서를 발견해 학교 측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고교는 곧바로 조사에 착수했고 학생 4명이 수학과 영어, 한국지리, 세계사 등 4개 과목의 시험지를 훔친 사실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시험지를 훔친 B(18) 양 등은 교사 개축공사로 강당을 임시 교무실로 사용하는 점을 노려 기말고사를 앞둔 새벽 학교에 잠입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


학교 측은 범행에 가담한 학생 4명의 시험 점수를 모두 무효처리하고 남은 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을 박탈했다.


이들이 시험지를 훔치면서 벌어진 피해는 고스란이 다른 수험생들이 떠안게 됐다. 지난달 10일부터 이틀간, 유출된 4개 과목의 시험을 또 한 번 치르게 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도 교육청은 시험지 관리 소홀 책임을 물으며 학교에 감사 자료를 요청했다.


또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B양 등 학생들의 부모는 학교를 찾아와 자퇴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교육청 관계자는 "시험지가 유출된 경위 등을 조사해 학교의 관리상 문제를 살펴볼 방침"이라는 뜻을 밝혔다.


여중생 성희롱 의혹 교사 "억울하다" 유서 남기고 자살여중생 제자를 성희롱한 의혹을 받은 교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내렸다.


최성희 기자 seonghui@insight.co.kr

News for you

시험지 훔친 친구 때문에 기말고사 다시 치른 고3 수험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