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지성, OT서 열리는 '맨유 vs 바르샤' 레전드 매치 출전

김지현 기자 2017.08.08 16:18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C 바르셀로나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다. 7월 1일 열린 1차전에 이은 두 번째 출전이다.


맨유는 지난 7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바르샤와 치를 레전드 매치 2차전 추가 명단을 발표했다.


인사이트맨유 공식 홈페이지


추가 명단에는 '전설의 골키퍼' 에드윈 반 데 사르가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에드윈 반 데 사르는 박지성과 맨유 시절을 함께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트로피 등 수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현재는 아약스 CEO로 활동 중이며, 그런 반 데 사르에 대해 박지성은 "반 데사르의 발자취를 따르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두 개의 심장' 박지성도 맨유와 바르샤의 '레전드 매치' 2차전에 출전한다. 


앞서 7월 1일 열린 1차전에도 출전한 바 있는 박지성은 당시 경기에서 1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며 맨유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반 니스텔루이, 웨스 브라운, 폴 스콜스 등 박지성의 옛 동료들도 이번 2차전에 나설 예정이며, 맨유와 바르샤는 계속해서 경기에 참석할 선수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레전드 매치' 2차전은 오는 9월에 열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박지성은 현재 국내에 머물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일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대사에 위촉됐으며, 5일에는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 레전드 스타 초대석'에 출연해 입담을 뽐내기도 했다.


특히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 레전드 스타 초대석'에서 박지성은 2007-08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엔트리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많이 아쉬웠고, 욕도 했다. 어차피 한국말로 해서 알아듣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지성, 바르사 레전드 상대로 '1도움'···맨유 3-1 '완승' (영상)바르셀로나와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 '산소탱크' 박지성이 현역 시절 그대로의 모습을 선보였다.


박지성 "2008 챔스 결승전 엔트리 제외 후 한국말로 욕했다"은퇴 후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는 '레전드' 박지성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엔트리에서 제외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박지성, OT서 열리는 '맨유 vs 바르샤' 레전드 매치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