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신이 사냥한 영양이 새끼 품은 '엄마'였다는 사실 안 암사자의 반응

장형인 기자 2017.08.07 16:39

인사이트lagranepoca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자신이 사냥한 영양이 배 속에 새끼를 품은 엄마였다는 사실을 안 암사자의 반응은 놀라웠다.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온라인 매체 'lagranepoca'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매디퀘 자연보호구역에 사는 암사자가 야생의 법칙을 뛰어넘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매디퀘 자연보호구역에서 20년 넘게 근무한 관리인 게리 벤 더 월트(Gerry Van Der Walt)는 암사자의 사냥 장면을 발견했다.


암사자는 영양의 목덜미를 물어 사냥에 성공했고, 배를 채우기 시작했다.


인사이트lagranepoca


그런데 암사자는 예상치 못했던 이상행동을 보였다. 


식사를 중단한 암사자는 영양의 배 속에서 무언가를 입으로 물어 땅 위에 내려놓았다. 임신한 영양이 배 속에 품은 태아였다. 


암사자는 영양이 예비 엄마였다는 사실을 알았고, 이미 숨진 태아를 뚫어지게 응시했다.


암사자는 태아의 심장이 뛰는지 확인하려는 듯 손과 입으로 쿡쿡 찌르기도 했다. 


인사이트lagranepoca


죽었다는 사실을 안 암사자는 태아를 풀과 덤불로 덮어주었고, 한동안 그 자리를 지키고 서 있었다.


이 모습을 모두 지켜본 월트는 "마치 암사자는 자신이 새끼를 가진 엄마 영양을 죽인 행동에 후회하는 것처럼 보였다. 사람이 잘못을 저지르고 '죄책감'을 느끼는 것처럼 말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년 넘게 근무했지만, 사자가 이런 행동을 하는 장면은 처음 봤다. 야생의 잔인함을 뛰어넘는 신비로운 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엄마 잃은 아기 사슴 안 잡아먹고 '쓰담 쓰담'하며 보살핀 사자 (영상)'먹이사슬'의 경계에서 생존보다 '모성'을 선택한 암사자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News for you

자신이 사냥한 영양이 새끼 품은 '엄마'였다는 사실 안 암사자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