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맥그리거 "훈련 중 복부 맞고 소녀처럼 눈물 질질 짰다"

김지현 기자 2017.08.07 11:58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코너 맥그리거(Conor McGregor)의 훈련 캠프에서 스파링 파트너로 활동하다 탈퇴한 전 복싱 챔피언 폴 말리그나기(Paulie Malignaggi)가 맥그리거를 비난했다.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말리그나기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화요일에 있었던 이야기를 하겠다. 맥그리거는 나에게 복부를 맞자 계집아이처럼 훌쩍거렸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폴 말리그나기 트위터 캡처


또한 그는 "맥그리거의 캠프에 간 것을 후회하느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하며 맥그리거와 불편한 관계임을 드러냈다.


전 WBA IBF 웰터급·라이트웰터급 챔피언인 말리그나기는 지난달 26일 플로이드 메이웨더(Floyd Mayweather Jr.)와의 복싱 대결을 앞둔 맥그리거의 캠프에 스파링 파트너로 합류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폴 말리그나기 / gettyimageskorea


그런데 말리그나기는 4일 캠프에서 하차했다. 하차 당시 그는 트위터에 "맥그리거를 돕기 위해 여기에 왔지만, 링 밖에서나 훈련 캠프에서 내가 동의하지 않는 일들이 일어나서 이렇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말리그나기가 맥그리거 캠프에서 하차하게 된 이유는 3일 맥그리거 측이 공개한 사진 때문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DavidGbd'


당시 맥그리거 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맥그리거가 말리그나기를 일방적으로 때리는 등의 장면이 담겨있었다.


이는 전 복싱 챔피언의 자존심을 건드렸고, 이에 대해 말리그나기는 "사실이 아니다. 스파링을 하다가 밀려서 넘어졌을 뿐이다. 1라운드부터 12라운드까지 편집되지 않은 전체 영상이 있다. 난 도우러 왔지 이용당하러 오지 않았다. 동영상을 공개해서 진실을 말하라"며 "사실은 비행기에서 내린지 24시간 만에 내가 맥그리거를 때렸다. 이 일 때문에 인터뷰까지 했다. 체육관엔 오로지 맥그리거의 개인 사진사만 출입할 수 있었다. 현실을 지어내지 말라"고 말했다.


Brandon Magnus Photography(@brandonmagnus_photo)님의 공유 게시물님,


말리그나기의 폭로에 대해 맥그리거 측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말리그나기는 캠프 탈퇴 후 이번 경기 중계진에 합류해 해설을 맡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웨더 "난 36분 만에 3300억 번다. 너넨 평생 벌어도 못 만져!"'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가 또 돈 자랑을 했다.


최고가 '1,700만원'…메이웨더vs맥그리거 경기장 '텅텅'오는 27일 열리는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경기 입장권이 아직 다 팔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맥그리거 "훈련 중 복부 맞고 소녀처럼 눈물 질질 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