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장 차려입은 듯한 착시 일으키는 '톰 브라운' 수영복 (사진)

홍지현 기자 2017.08.05 18:37

인사이트Instagram 'thombrowneny'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미국의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이 수트를 입은 듯한 독특한 디자인의 수영복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지난 4일(현지시간) 톰브라운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로운 수영복을 공개했다.


톰브라운이 공개한 수영복은 2018 s/s 신상으로 마치 수트를 차려입은 듯한 착각을 부르는 전신 잠수복이다.


기존의 잠수복과 온몸을 감싸는 방식은 같으나, 입었을 때 정장에 넥타이를 맨 듯한 착각을 부르는 독특한 디자인이 시선을 모은다.


인사이트Instagram 'thombrowneny'


스쿠버다이빙이나 서핑을 하는 이들이  입는 이 잠수복은 3,900달러 약 440만 원 의 어마어마한 가격으로 출시돼 놀라움을 안긴다.


한편 톰 브라운은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빅뱅의 지드래곤이 즐겨입는 브랜드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hombrowneny'


엉덩이에 달린 지퍼...'엉골' 뽐낼 수 있는 200만원짜리 청바지프랑스의 유명브랜드에서 엉덩이에 지퍼가 달린 1800달러(한화 2백만원)짜리 청바지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News for you

정장 차려입은 듯한 착시 일으키는 '톰 브라운' 수영복 (사진)